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교육 활동팀

자녀와 관계 회복을 원한다면 절대로 화내지 마세요

양미선 | 2014.01.29 13:29 | 조회 1230

 [ 자녀와 관계 회복을 원한다면 절대로 화내지 마세요 ]

 

 1. 절대로 화내지 마세요


 부모와 자녀 간에 원만한 관계를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화내지 않는 것이다. 화가 날 수 있는
 상황을 시뮬레이션하면서 화를 삭히는 훈련을 하고, 그래도 도저히 화를 못 참겠으면 차라리 자리
 를 떠라. 속으로 아무리 끓어올라도 표정과 행동에 나타내지 말라. 아무리 화가 나도 부모로서의
 책임을 피하지 않는다. 감정과 상황은 별개다. 감정이 상했다고 평소 부모의 역할을 소홀히 하면
 부모와 신뢰가 깨진다. 어떤 상황에서도 아이를 팽개치지 않고 끝까지 책임진다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


 2. 부모가 다 짊어지려 하지 마세요.


 아이를 변화시길 수 있는 스승은 부모 말고도 주변에 널렸다. 선생님. 동네 어른들, 할머니.친척,친구 등..

 부모는 아이를 교정하는 존재가 아니다. 부모의 훈육으로 자녀가 바뀐다면 세상에 문제아는 없을 것이다.

 잘못된 행동이 있어도 당장 아이의 행동 변화를 강요하고 확인하려 하지 말라.

 뜻하지 않은 사람이 생각지도 않는 곳에서 아이의 스승이 될 수 있다.


 3. 학생은 공부를 잘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버리세요.


 자녀와의 관계가 깨지는 가장 큰 원인이 성적이다. 학생은 공부를 잘해야 한다. 고정관념이
 아이와 부모를 둘 다 힘들게 한다. 아이의 마음이 편하고 정서적으로 안정되면 공부는 언제든
 다시 시작할 수 있다. 공부로 성공하는 사람은 1%도 되지 않는다. 학생은 공부를 잘해야 하고,
 열심히 해야 한다는 생각을 버리자. 정서적 안정, 성숙한 인성 사회화가 더 중요하다.


 4. 자녀를 어린애로 대하는 건 좋지 않아요. 대등하게 대하세요.


 지혜로운 아버지는 자녀를 대등하게 대하고 미성숙한 아버지는 자녀를 어린애로 대한다.
 자녀는 부모가 대우하고 생각한 만큼 자란다. 아이로 대하면 아이가 되고, 어른으로 대하면 어른이 된다.

 청년기 때 대등해지니 중고등학교 때부터 서서히 대등한 인격으로 대하는 연습을 해야 한다.
 자녀와 우정의 관계를 잘 맺는 부모는 노년이 되어 장년의 자녀에게 존중받는다.

 어린 시절 인격으로 대우 받은 자녀는 힘 빠진 노년의 부모를 인격적으로 대한다.


 5. 문제아는 없습니다. 문제 부모만 있을 뿐


 아이는 부모의 거울이다. 아이는 부모의 행동 하나하나. 말투 하나하나를 그대로 보고 배운다.
 부모의 감정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반응한다. 아이를 키우는 것은 부모도 함께 배운고 경험하고
 자라는 과정이다. 자녀는 부모의 스승이다. 아이는 부모가 고민하는 만큼 자란다.

 성숙한 부모가 성숙한 자녀를 만든다.


 6. 부모의 사랑을 자식이 알아주지 않는다고 서운해 마세요.


 자녀가 부모의 나이가 돼 봐야 부모의 사랑을 알 수 있다. 아이가 부모의 사랑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중요하지 않다. 아이에게 부모는 주어진 존재일 뿐 평가의 대상이 아니다.

 그렇다고 자녀가 부모에게 감사의 마음이 없는 것은 아니다. 감사도 알고,표현도 한다,

 그러나 그것은 부모가 표현하는 정도의 깊이와는 차이가 있다. 부모의 사랑이 객관적으로 보이고

 마음으로 사랑을 느끼는 것은 자녀가 부모의 나이가 되고 부모의 상황이 되어봐야 안다.


                                                                         - 주간 조선 에서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73개(1/4페이지)
교육 활동팀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 DDP'와 '간송미술관' 전시 [2] 양미선 7121 2014.03.26 10:23
72 미국 대학 교수가 수강생 전원에게 'F'를 준 사연 양미선 1937 2014.09.30 10:24
71 꼬마와 스님 양미선 1863 2014.08.26 11:54
70 [ 어느 농촌 청년의 사랑이야기 ] 양미선 2058 2014.06.03 10:36
69 도원결의 양미선 2172 2014.06.03 10:31
68 향기나는 사람 양미선 948 2014.06.03 10:29
67 인상주의, 그빛을 넘어 사진 양미선 1205 2014.05.14 10:37
66 돌아온 국새와 어보, 고종의 애환이 담겨 있었다 사진 [1] 양미선 1283 2014.05.13 16:03
65 김은식 강의 제안서 첨부파일 손용규 1057 2014.04.18 13:47
64 神父님의 天堂 [1+1] 양미선 1091 2014.04.15 18:23
63 [ 신의 착각 ] 양미선 1022 2014.04.14 09:51
62 구름 양미선 1069 2014.03.26 09:59
61 올해 삼가할 것입니다 사진 [1] 양미선 1133 2014.03.18 14:58
60 진정한 배려 양미선 1049 2014.03.18 14:45
59 어머님 학교 가안 첨부파일 손용규 1260 2014.02.04 03:43
>> 자녀와 관계 회복을 원한다면 절대로 화내지 마세요 양미선 1231 2014.01.29 13:29
57 한비자의 가르침 양미선 1204 2013.12.12 09:53
56 우생마사 (牛生馬死) [1+1] 양미선 1245 2013.11.28 17:19
55 버림으로써 더 많이 얻는 버림의 미학 양미선 1219 2013.11.18 12:34
54 아름다운 관계 양미선 1201 2013.11.13 18:14
53 계양생협 인문학을 사냥하다... 사진 첨부파일 계양생협 2869 2013.11.04 18:2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