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교육 활동팀

우생마사 (牛生馬死)

양미선 | 2013.11.28 17:19 | 조회 1263

 [ 우생마사 (牛生馬死) ]

 

 아주 커다란 저수지에 말과 소를 동시에 던지면  둘다 헤엄쳐서 뭍으로 나옵니다.
 말이 헤엄속도가 훨씬 빨라 거의 소의 두배 속도로 땅을 밟는데

 4발 달린 짐승이 무슨 헤엄을 그렇게 잘치는지 보고 있으면 신기하죠.

 

 그러데 장마기에 큰물이 지면 이야기가 달라집니다. 

 갑자기 몰아닥친 홍수로 강가의 덤프트럭이 물쌀에 쓸려가는 그런 큰물에 

 소와 말을 동시에 던져보면 소는 살아나오는데 말은 익사합니다. 

 

 그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말은 자신이 헤엄을 잘치는데 강한 물쌀이 자신을 떠미니깐 그 물쌀을 이길려고 물을 거슬러 헤엄쳐

 올라갑니다.  1미터 전진, 물쌀에 밀려 1미터 후퇴를 반복하다가 한 20분 정도 헤엄치면

 제자리에 멤돌다가 나중에 지쳐서 물을 마시고 익사해 버립니다.

 

 소는 절대로 물쌀을 위로 거슬러올라가지 않습니다.

 그냥 물쌀을 등에지고 같이 떠내려가면서 저러다 죽겠다 싶지만,

 10미터 떠내려가는 와중에 한 1미터 강가로. 또 10미터 떠내려 가면서 또 1미터 강가로..

 그렇게 한 2-3킬로 떠내려가다 어느새  강가의 얕은 모래받에 발이 닿고, 엉금엉금 걸어나옵니다.

 

 신기한 일이죠. 

 

 헤엄을 두배 잘치는 말은 물쌀을 거슬러 올라가다 힘이 빠져 익사하고,

 헤엄이 둔한 소는 물쌀에  편승해서 조끔식 강가로 나와 목숨을 건졌습니다. 

 

 

그것이 그 유명한 <우생마사>  소는 살고 말은 죽는다는 이야기입니다.

자연을 역행하지 않고 물 흐르듯이 살고자 하는 우리 조상들의 삶을 떠오르게합니다

오늘의 나를 반성하는 좋은글이기에 올립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73개(1/4페이지)
교육 활동팀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 DDP'와 '간송미술관' 전시 [2] 양미선 7175 2014.03.26 10:23
72 미국 대학 교수가 수강생 전원에게 'F'를 준 사연 양미선 1982 2014.09.30 10:24
71 꼬마와 스님 양미선 1908 2014.08.26 11:54
70 [ 어느 농촌 청년의 사랑이야기 ] 양미선 2108 2014.06.03 10:36
69 도원결의 양미선 2219 2014.06.03 10:31
68 향기나는 사람 양미선 964 2014.06.03 10:29
67 인상주의, 그빛을 넘어 사진 양미선 1222 2014.05.14 10:37
66 돌아온 국새와 어보, 고종의 애환이 담겨 있었다 사진 [1] 양미선 1308 2014.05.13 16:03
65 김은식 강의 제안서 첨부파일 손용규 1075 2014.04.18 13:47
64 神父님의 天堂 [1+1] 양미선 1108 2014.04.15 18:23
63 [ 신의 착각 ] 양미선 1038 2014.04.14 09:51
62 구름 양미선 1085 2014.03.26 09:59
61 올해 삼가할 것입니다 사진 [1] 양미선 1151 2014.03.18 14:58
60 진정한 배려 양미선 1066 2014.03.18 14:45
59 어머님 학교 가안 첨부파일 손용규 1278 2014.02.04 03:43
58 자녀와 관계 회복을 원한다면 절대로 화내지 마세요 양미선 1247 2014.01.29 13:29
57 한비자의 가르침 양미선 1221 2013.12.12 09:53
>> 우생마사 (牛生馬死) [1+1] 양미선 1264 2013.11.28 17:19
55 버림으로써 더 많이 얻는 버림의 미학 양미선 1238 2013.11.18 12:34
54 아름다운 관계 양미선 1218 2013.11.13 18:14
53 계양생협 인문학을 사냥하다... 사진 첨부파일 계양생협 2887 2013.11.04 18:25
위로